교토역에서 나오자마자 보이는 교토타워

그리고 뒤돌아서면 보이는 교토역


JR Pass 뽕을 뽑아야한다는 신념으로 오기로 한 교토.
예전 교토 여행시 시간 계산을 잘 못 하는 바람에 다 보지 못한 교토를 다시 들렀다.
한 군데 너무 오래 머무르지 않고 빠르게 이동할 것을 다짐.

지하철 이동과는 달리, 신칸센으로 이동하여 빠르게 이동 할 수 있었고,
그 때 보지 못했던 교토역을 제대로 구경했다. 교토 타워도 못 와봤는데. 잘 되었지.

500엔짜리 교토버스 이용권

우리나라에도 존재하는지.. 일본은 여행객들 때문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이런 티켓들이 많이 존재한다. 동네마다 가격은 다르지만.. 교토는 500엔 내고 이 티켓을 사면 하루 버스비는 다 해결된다.
여하튼. 역에서 티켓을 구매한 후 이동! Sightseeing Route 로 돌았는지.. 저 책자는 안 봐서 잘 모르겠다.

코스는 : 은각사 (금각사는 예전에 봤다) - 헤이안진구 - 청수사 - 기온거리 - 퇴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