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선조림

 낙성대 주수사만 가보다 대학로에도 주수사가 있다는 걸 알고 찾아가보았다. 낙성대 주수사가 워낙에 마음에 들어하던 집이라 대학로 주수사도 역시 기대하며 갔었고, 그만큼의 만족감을 주었다. 낙성대에서는 주지 않던 오른쪽 생선 조림도 나왔는데.. 요것부터 꽤나 마음에 들었다.

 체인점이니만큼 첫인상도 비슷하고 전체적으로 느낌도 비슷하다. 스시는 역시나 일품이었으며 알밥 역시 최고. 하지만 알탕이 좀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았다. 국물이 맑긴 하지만 시원하지는 않다고 해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수사의 초밥

둘이 가면 특모듬초밥을 하나 시킨 후, 서로의 입맛에 따라 원하는 초밥을 따로 주문하여 먹는 것이 최고다. 개인적으로 연어초밥과 장어초밥을 매우 좋아하지만.. 이 집에서 찾은 새로운 맛이 "갑오징어초밥"이다. 입안에서 쫙쫙 달라붙는 그 맛이 일품. 설명할 말이 없다. 그냥 쫙쫙 달라붙는다는 말이 최고. 초밥은 어디 가도 빠지지 않을 수준의 초밥을 제공하지만, 개인적으로 밥을 좀 줄였으면 어떨까 하는 바램도 있다. 이런 세세한 부분은 주방장 아저씨께 따로 말씀드리면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탕. 재료가 한가득이다.

 
낙성대에 비해 개인적으로 알탕은 후한 점수를 못 주겠다. 맑은 맛과 알의 고소함이 풍부하지만 시원한 맛이 중요시되는 알탕에서 그런 부분이 부족했다. 콩나물을 좀 더 넣어서 보강했으면 어떨까 싶었는데..

 이 날 알밥도 먹었는데 먹느라 촬영을 잊어버리는 우를 범하였다. 알밥에 성게알이 들어가는 고급알밥. 계란도 하나 얹어져 영양만점 최고의 알밥이다. 값비싼 성게내장까지 들어가니 학교 앞 등지에선 찾아도 찾을 수 없는 알밥이다. 다만, 내장의 향 때문에 못 먹는 사태가 생길 수도 있으니.. 내장 못 드시는 분은 역시나 미리미리 뺴달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수사 알밥. 최고라 칭하고 싶다.

* 알밥 사진 출처 :네이버, 공롱님의 블로그.

 기억나는 초밥은 역시 장어초밥과 갑오징어초밥. 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개당) 이 정도의 정성이 들어간 장어초밥은 쉽게 먹어보지 못할 듯. 시간이 되면 들러 장어초밥과 갑오징어초밥 열개씩 시켜서 먹고 오고 싶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