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꽃놀이를 마치고 집에 가는 길에 들리기로 한 집이 저녁 때 안 하기로 결정하는 바람에 발길을 돌린 곳이 광화문이다. 맛있는 집이 많을 거 같은데 은근히 찾아가기가 힘든 곳이라 좀 헤매볼까 생각도 했는데.. 피곤하긴 피곤한 모양인지 역시나. 결국 일식집 하나와 파스타집 하나를 택했다 정한 곳이 이 파스타집이다. 비노란떼라는 이름을 가진 곳. 파스타집이라기보다는 레스토랑의 이미지가 더 강함... 와인바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끔한 모양새의 화이트와인소스 파스타

 가격대가 지역에 비해 꽤 강했던 집이라 혹시나 했는데..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집이고. 근데 음식은 꽤 수준급이었다. 화이트와인을 기반으로 한 해물파스타였는데.. 와우. 느끼함이 전혀 없고 (소스가 소스이다보니) 면이 탱탱하게 잘 삶겨서 늘어짐 없이 입 안에 들어온다. 기타 들어간 재료들도 향미에 맞게 잘 들어갔음. 화이트에는 해물이라는 것이 여실히 증명되는 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날인데.. 하면서 주문한 스테이크인데 예상과는 전혀 다른 모양이다. 좀 썰어야지 했던 마음은 온데간데 없고.. 이게 뭐야.. 하면서 보니 이미 거의 썰려나온 모드에 아래 밥까지 깔려있었던 스테이크.  언뜻 보면 덮밥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데 그 예상이 맞는 것 같다. 자세히 보면 덮밥형태의 스테이크인데.. 주문을 잘못한 것 같지만 파스타 덕분에 기대를 하며 먹었는데 역시나. 요것도 꽤 괜찮은 메뉴. 재료들이 다들 좋았고.. (베이스가 탄탄) 소스가 약간 진한데 덕분에 생야채의 쓴 맛이 중화되어서 고기 자체를 즐길 수 있었다.

 근데 가격이.. 저 두 음식의 가격이 4만원이 조금 넘는다. 아마 TAX가 붙어서 그런거 같은데.. 평소에 심심하면 가볼만한 집의 수준은 아니고 무슨 날이나 되어야 갈만한 집인 듯. (나 같은 학생 기준이지만) 손님도 많이 없고.. 주변에 그나마 있는 손님을 보니 연령대는 비슷한데 그 팀도 아마 기념일이었던 듯 싶다.

 가게 위치는.. 저기 보이는 십자가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