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통 홈플러스 뒷편 명가원설농탕

 집에서 끓여먹는 것이 당연시되어서인지 잘 안 가게 되는 가게들이 있다. 곰탕집이 그렇고, 설농탕집이 그렇고. 사골계열로 국물을 내는 집들은 잘 안가게 되는데.. 이번에 괜찮은 설렁탕집을 찾았다. 최근 영통에 새로 생긴 집인데.. 분위기도 좋고 맛이 고소하고 깔끔하다. 처음 들어보는 프랜차이즈인데.. 아직 그렇게 유명해진 프랜차이즈는 아닌 듯 싶다.

 들어서면 설렁탕집의 느낌이 전혀 없이, 모던한 실내 디자인을 자랑한다. 조명을 나트륨등을 이용하는 거 같은데.. 덕분에 국물이 더욱 뽀얗게 보이는 효과를 얻는다. 실내 장식과 빛 이용은 만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수반찬, 깍두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나오는 오징어젓갈


 설렁탕의 필수옵션인 깍두기와 젓갈이다. 무슨 국이든, 탕이든 깍두기는 항상 함께 나와야 하는데, 이는 뜨거운 국물과 차가운 무의 기운이 만나 중화를 이룬다는 지혜도 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뜨거운 국물을 식혀줄만한 것으로 깍두기만큼 시원한 것이 없기 때문이리라. 젓갈이 나오는 건 처음 봤는데.. (사실 이런 집은 잘 안 오게 되는 터라 모르는건지도) 뜨거운 국물과 밥을 픈 숫가락 위에 오징어젓갈을 얹어먹으니 그것 또한 괜찮은 별미였다. 참. 이 집 깍두기는 적정한 수준. 그냥저냥 먹기에 적당한 수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렁탕 기본형, 6,000원.

왼쪽 사진은 기본으로 나오는 설렁탕 (한 그릇에 6,000원). 국물이 뽀얗고 고기가 꽤 많이 들어가 있는 것이 한 눈에 보인다. 간을 맞추기 위해 파를 넣었는데.. 가장 실망스러운 점은 왜 파의 양을 과도하게 넣냐는 것. 파는 그 맛으로도 쓰이지만 대부분 향신료로 쓰이는 것으로 봐서.. 설렁탕의 얼큰한 맛을 다스려주는 역할이 있지만 이 집은 파를 너무 많이 넣는다. 주문할 때 파 조금만 넣어주세요~ 라고 따로 주문을 해야할 듯. 파만 좀 덜어내면 6,000원 주고 먹어도 아깝지 않을만한 수준의 음식이 나온다. 그게 설렁탕의 매력이기도 하고.


 국물이 진하게 우러나온 설렁탕 한 그릇. 설렁탕을 보양식이라 여기고 먹던 옛날의 시절도 있엇지만 지금은 그 위치가 바뀌어 추운 겨울날, 뭔가 몸을 뜨끈하게 데워줄 것을 생각하면 으례 떠오르는 음식이 되었다. 꽤 전통있고 영양가 높은 음식이지만 젊은이들에게는 멀어져가는 음식인 듯.. 데이트코스로 설렁탕집이나 삼계탕집이 들어가는 건 아직 이상한걸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