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Pasha 고유마크

 좀 Special 한걸 먹고 싶을 때 다른 분들은 어디로 가시는지 궁금하다. 나 같은 경우에는 주로 외국음식점을 찾아가는 편인데.. 패밀리 레스토랑 말고 정통으로 그 나라 음식을 다루는 곳.. 그런 곳 중 하나가 강남역의 인디아게이트 였고, 또.. 이태원의 LA TAVOLA 였고.. 최근에 찾게 된 곳이 이 곳, 파샤 라는 곳이다. 터키 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곳인데.. 피의 동맹이라던지.. 월드컵 3,4위전 덕에 가까워진 나라 터키. 하지만 실제 음식을 먹어본 적은 흔치가 않다.

 실제 터키인이 주인인 듯. 한국어 실력이 상당하다. 들어갈 때 외국인이 유창하게 "몇 분이나 오셨어요?" 하는 통에 당황스러우면서 재밌고.. 음식도 꽤 실력있다니. 기대만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산물 피타 (Deniz Urunleri Pita)

 뭘 먹어볼까 고민하다.. 터키음식을 한번도 못 접해본터라 결국 주변 테이블을 보고 푸짐한 것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그렇게 고른 첫 메뉴, 해산물 피타. 화이트밸런스가 제대로 맞질 않아 제 색이 나오질 않았는데.. 터키식 피자라고 생각하면 간단하다. 맛도 흡사하고, 도우도 역시 비슷하고. 특징이라면 기름이 일반 피자보다 적은 편이고 도우가 훨씬 고소하다. 해물피타라 해산물이 가득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안 나와서 좀 실망하기도. 도우도 조금 더 바삭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원래 이런 맛으로 먹는건가? 오리무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샤 랩 (Pasha Wrap)

 
 다음 메뉴, 파샤 랩. 소고기와 닭고기를 선택할 수 있는데 닭으로 선택했다. 도우들이 전체적으로 고소하다는 걸 착안해 고기를 담백한 걸로 하면 괜찮지 않을까 해서 주문했다. 내용물이 토마토와 닭고기, 샐러드 등으로 구성되어있고, 후추를 뿌린 양파샐러드와 소스, 고구마가 사이드로 같이 오는데 양파샐러드는 잘 안 어울리는 듯. 같이 먹으면 아삭해서 씹는 맛을 돋궈주지만 생양파라 향이 너무 강해서 다른 걸 죽이는 경향이 있어서.. 요리 자체는 만족스러웠고 소스에 찍어 한 입 베어물면 풍성하게 씹히는 그 느낌이 너무 좋다. 만족스러운 메뉴 였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크메키 (Ekmek)

마지막 주문메뉴로 에크메키. 터키 전통 빵인 것 같은데.. 고소한 것과 다른 맛이 하나 더 있다. (기억이..) 고소한 맛을 택한 결과. 빵 자체는 아무 맛이 안 나지만 처음 씹는 순간의 고소함은 잊혀지지 않는다.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한 향이 그대로 전해진다. 뭐 이런게 다있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 가격도 3,500원 정도로 저렴했다는 기억. 요리 자체가 양이 많아서 집으로 싸왔는데.. 전자렌지에 데워먹어도 그 풍미가 다시 살아났다. 이 빵이 은근히 별미인 듯. 인디아게이트도 난이 그렇게 별미였었는데.. 요샌 빵들에 전부 투자하나?

 또 괜찮은 외국 전통 음식점을 찾았다. 인디아게이트. LA TAVOLA. 그리고 이젠 파샤. ^^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