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금수복국이오!

부산에 가면 유명한 음식들이 있다. 해운대 암소갈비라 하면 일본까지 소문이 나서 찾아와 먹을 정도. 낙지와 그 외 해산물 역시 반론할 이유조차 없는 맛있는 음식들이 다 모여있는 곳이다. 부산에 가서 다른 것들을 다 섭렵하진 못하더라도 항상 먹고 오는 음식이 있으니, 부산 해운대 복국거리에 있는 금수복국이다.

은복지리. 가장 기본메뉴.

복요리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 거리가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다. 예전의 모습을 벗고 새로 인테리어를 하였는데, 그 덕분에 가격도 좀 올라간 듯. 기본 복지리가 8천원이다. 까치복국은 그 배요, 활복은 더하다. 덕분에 전원 은복지리로 해결을 봤다.

반찬은 크게 보잘 것 없다. 어짜피 복국을 먹는 이유가 반찬을 먹기 위함이 아니기 때문인데 반찬과 복국을 섞어먹으면 둘 다 맛이 반감되는 것 같다. 복집에 가면 역시 그냥 복만 맛있게 먹어야한다.

건져낸 복살

복지리만의 깔끔한 국물과 쫄깃한 살은 그대로다. 시원한 느낌도 여전하고 가게의 느낌도 그렇고.. 괜히 해운대에 있고, 대전에 있고, 압구정에 있는 게 아니다. 복요리를 좋아하는 이유라 하면 복국을 먹고 난 후에 입에 남는 깔끔하게 똑 떨어지는 그 맛 때문이랄까. 일반식으로도 그만이요, 술독 해결로도 그만이다. (복어대가리 삶은 물을 술병에 넣어두면 술병의 술냄새가 싹 빠진다고 함)

식초를 적당히 넣고. 아무것도 가미하지 않은 채 복국 그 자체를 느껴보자. 복국은 국물 그 자체의 향으로 먹는거니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