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반찬. 샐러드 스타일이다.

강남에 위치한 우리들의 이야기에 다녀왔다. 그 전부터 이야기는 쭉 들었는데.. 잘 찾아갈 기회가 없다가 우연찮게 발견해서 들어갔다. 위치도 몰랐는데.. 다니다보니 "어 저기 우리들의 이야기 있다!" 라고 해서 들어갔다는.. -_-;

한식을 주제로 해서 화학조미료를 전혀 쓰지 않고 포도씨 오일만 사용했다는.. (올리브가 대세지 않나?) 여하튼 먹어본 결과,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맛있었다. 패밀리 레스토랑이라 서빙하는 직원들도 친절했고.. 옆에서 돌잔치를 하고 있었는데, 찾아가기도 쉽고 음식도 여러 계층의 입맛에 맞는 맛이라 괜찮을 듯.

소망세트(\43,000)를 시켰는데.. 여러가지를 다양하게 먹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 양도 적은 양이 아니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장점도 있었고. 여하튼 마음에 드는 음식점.



전체적으로 맛이 균형잡혀서 어느 것 하나 빠지지않게 메뉴를 구성해두었다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한정식이 한 음식이 튀면 다른 것은 맛이 없어져 망치는 경우가 많다. 이런 면에서 높은 점수를 줄만 하고, 생각보다 가격이 좀 비싸서 걸리긴 했는데.. '이 가격에 서양식 패밀리 레스토랑을 가지' 라는 생각들이 우리에게는 대부분이라 손님도 적고, 특히 다른 곳은 다 문 닫고 여기만 살아남았다는 것도 아쉬웠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