明華苑 정문

간판이 한자로 되어있어서 꽤나 부르기 힘들어했던 중국집이 부대 앞에 하나 있다. 처음 알았던 것이 PotLuck 파티를 할 때, 탕수육을 주문해서 Take Out 을 받아오면서였는데, 꽤 맛있게 먹었던 기억을 품고 이미지가 좋아서, 또 가까워서 자주 가게 되는 집이다. 이 집은 중국집이긴 한데, 짜장면/짬뽕/탕수육/만두. 이렇게 딱 4가지만 두고 파는 집이다. 다른 것도 있었는데 다 없애버린 거 같다. 덕분에 저 4가지 음식만 집중해서 파는지라 더 좋은 거 같기도 하다. 잡다하게 여러가지보단 차라리 특정 메뉴를 지정해서 스페셜하게 만드는 것이 더 좋다는 걸 확인할 수 있는 집.

탕수육. 맛 만큼 양도 푸짐하다.

가게 안에서 요리하시는 분이 중국인인지라 중국어로 주문하는 재밌는 풍경도 볼 수 있다. (아니. 동네 중국집에서..!!) 중국인이 만들어서 그런지 전분이나 찹쌀 등이 많이 들어가서, 쫄깃쫄깃 하면서 좀 찐득한 느낌도 많이 느껴지는 탕수육. 탕수도 꽤 진하게 만들어져서 탕수육 특유의 새콤달콤함도 느껴볼 수 있다. 또 재밌는 것이 양인데, 일반 중국집에서 1/3은 튀김껍데기요, 2/3만 음식인데 반해 이 집은 전부 음식이고 양이 일반 중국집에서 大 자를 시켜 먹는 것과 같은 양이 나온다. 가격은 \13,000 원. 덕분에 정말 잘 먹었다는 느낌과 포만감이 흠뻑 느껴지는 집이다.

짬뽕. 좋아하는 짬뽕이다.

짬뽕도 일품이다. 물론, 돈을 더 준다면 더 맛있는 집을 찾아갈 수 있지만, 이 정도 가격에 이런 국물 만들어주는 집 정말 흔치 않다. 면이 잘 안 불어나는 게 특징이고, 국물은 얼큰한 것이 술 마시고 다음 날 해장하기 딱 좋을 정도로 좋다. 중국인이 만들어서 그런지 약간 기름이 많다는 느낌도 받는다. (사진에 접시 표면을 보라)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양파도 많이 넣어주고, 특히 국물이 최고고. 주방장 아저씨 컨디션에 따라 약간씩 맛도 바뀌어서 (맛이 없어진다는 게 아니라 얼큰함이 조금씩 다르게 느껴진다) 갈 때마다 재미있기도 하다.


항상 가서 탕수육 하나와 짬뽕 하나. 이렇게 주문해서 먹는다. 주인아주머니께서 보고 말 없이 알아서 짬뽕을 2그릇으로 분배해서 주시기 때문에 괜히 미안하면서 고마운 마음이 많이 드는 곳. 전역하고 나서도, 가끔 이 집이 생각나서 삼각지에 들를지도 모르겠다. 위치는 삼각지 6호선 11번 출구로 나와서 50~100m 정도 쭉 걸어오다보면 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