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큰한 걸 이제 너무나 자연스럽게 즐기러 가는 커플로 진화하는가보다. 점점 그런 것만 먹게 되고.. 부대 음식은 날이 갈수록 싫어지고.. 나갈 때가 되니까 괜히 더 몸이 받아들이질 않는 거 같다. 일이병 시절때만 해도 그냥 그렇게 먹고 했는데.. 요샌 그냥 보기도 싫어지는 그런 수준까지...

청담동 포장마차. 깔끔하다.

각설하고, 그래서 신촌에 콩나물해장국으로 유명한 청담동 포장마차에 들렀다. 지도를 대충 보고 와서 헤맬까 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쉽게 찾았다. 간판도 워낙 큰데다가 그 길에 관련된 집이 이 집 하나 밖에 없어서 그런지.. 쉽게 찾아서 그런지 기분 좋게 들어갔다. 맛집이어도 찾아 헤매고 나면 괜히 음식 맛도 더 안 느껴지는 거 같다. 내부도 깔끔해서 들어가니 더 기분 좋아지는.. 말이 포장마차지 그냥 일반적인 술집 분위기이다. 괜히 포장마차라는 어감 때문에 더럽고 그런 느낌을 가지지 않았으면 한다. 그런 면에서, 내부 사진도 찍어오는 센스!


오늘의 주인공, 콩나물 해장국

그래도 주메뉴인 콩나물 해장국 역시 빠지지 않는다. 우선 밥과 국이 함께 말아져서 나온다. 콩나물은 약간 적게 넣어서 끓여낸 편인데, 처음 먹어본 게 전주에 직접 가서 먹어봐서 그런지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 듯 하다. 콩나물 해장국의 포인트, 계란도 퐁당 빠져있었고, 국물도 진하면서 시원하게 잘 끓여내서 마음에 들었다. 해장국 처음 먹어본다는 혜미양 역시 앞에 앉아서 맛있게 잘 먹는 모습을 보니 마음에 들었다. 그래도 확실히.. 전주에서 먹어본 맛에 못 미친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고, 딱 한 번이었지만 그 식에 한 번에 익숙해져버린 탓인지, 먹는 것도 좀 낮선 감도 있었다. 일반적으로 콩나물국밥 즐겨드시는 분이라면 원더풀을 외쳐볼만 하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