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반찬들

좀 가볍게, 다양하게 구워먹고 싶은데 뭐가 없을까.. 싶어서 혜미 기다리는 동안 신촌을 돌아다녀봤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자주 가지 않는 약간 후미진 골목 쪽에 곱창 셋트를 판다던지, 구이를 저렴하게 파는 많은 곳들을 찾을 수 있었는데, 가게 몇 개를 고르다 연대껍데기에 가보기로 했다. 꽤나 많이 들어보았던 그 집.. 결국 가보게 되네.

이 집의 막강한 장점은 엄청나게 저렴한 가격과 가격을 넘어서는 음식의 질에 있다.

가격표

가격표를 보면.. 참.. 이 집은 이걸로 가게가 유지가 되나? 할 정도로.. 라고는 하지만 무지무지 운영이 잘 된다고 하니 다행스럽기도 하다. 주문은.. 껍데기 2개, 닭똥집 1개, 장어 1개. 청하 1병. 평을 하자면.. 껍데기는 제대로다. 3장 나오고 3,000원이니 질에 의심이 가기도 했는데 먹어본 결과 제대로 껍데기였다. 약간 기름이 붙어있어서 딱딱해지지 않게 조치를 잘 해두어서.. 참 좋았고. 장어도 100점. 한 마리가 그대로 나와서 굽히는데 실하게 잘 나와서 좋았다. 문제는 똥집이었는데.. 이게 양념을 해놓으니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분간해내기가 힘든데다가 고기 자체가 오래 익혀야 되는 고기이다 보니 먹기가 힘들었다.


20,000원의 이야기라나. 2만원이면 남자 셋이서 밤새 즐길 수 있다는 그 곳.. 연대껍데기. 그런 이야기들만큼이나 느낌이 좋고 푸짐한 곳이었다. 옆에서는 연대생들 동아리 모임인지.. 모임도 유쾌하게 이어지고 있었고 주위에 어르신들이 와서 드시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커플이 가서 먹기엔 좀 어정쩡한 분위기이지만은.. 한 번 가서 독특한 분위기에 푸짐하게 먹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위치 : 연대에서 춘천닭갈비 골목으로 들어와서 50m 정도 가서 오른쪽 하얀 간판.
가격 : 거의 2,000원 ~ 4,000원 사이. 소주값은 똑같음. (전국평균?)
신고


티스토리 툴바